어린이통학버스 관련정보

[뉴스자료] "횡단보도를 도로에 그려?", 현대모비스, 신개념 헤드램프 개발 성공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240회 작성일 23-05-31 12:56

본문

HD 라이팅 시스템, 글자나 도형 시각화 후 투영하는 기술현대모비스가 주행 정보를 전방 노면에 실시간으로 보여주는 차세대 헤드램프 개발에 성공했다고 25일 밝혔다.

현대모비스가 개발한 ‘HD 라이팅 시스템’은 주행정보를 글자나 도형으로 시각화하고 이를 노면에 투영하는 기술이다. 운전자에게 전방 상황을 기호로 알려주고 보행자에게는 횡단보도 표시를 램프 빛을 통해 노면에 구현할 수도 있다.

현대모비스는 현재 주행정보를 알려주는 안전 편의 기술로는 내비게이션과 헤드업 디스플레이(HUD) 등이 있지만 , HD 라이팅 시스템은 야간 주행 시 운전자와 보행자의 커뮤니케이션 기능까지 고려한 기술로 평가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0002293417_001_20230525115401221.jpg?type=w647

HD라이팅 시스템 (사진=현대모비스)
HD 라이팅 시스템은 HD 마이크로 LED와, 반사판에 해당하는 초소형 거울인 DMD로 구성됐다. DMD를 정밀하게 제어하는 기술과 소프트웨어 로직이 핵심이다. 전방 센서(카메라)와 내비게이션으로부터 획득한 정보도 연동할 수 있어 실시간으로 운전자에게 필요한 정보를 제공한다.

HD 라이팅 시스템에는 머리카락 두께보다 더 얇은 0.04mm 크기의 마이크로 LED 약 2만 5천개가 탑재된다. 이는 현재 양산 중인 LED 헤드램프에 탑재된 숫자(80~120개)보다 약 250배 많은 수치다. LED의 숫자가 늘어난만큼 세밀한 빛 조절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DMD는 0.01mm 크기의 초소형 거울로 빛을 굴절시키는 초정밀 제어장치다. 촘촘하게 탑재된 LED를 130만개에 달하는 디지털 거울이 빛을 굴절시켜, 원하는 모양이나 기호를 도로 위에 나타나게 할 수 있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미래 자율주행 시대에는 주행에 필요한 여러 부품을 하나의 장치로 통합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 기술력의 중요성이 더욱 커질 것”이라며 “현대모비스는 최첨단 램프 개발과 이를 제어할 수 있는 기술력 확보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Total 7건 1 페이지

검색